김키리, 어디까지 알고 있니?